• -7 -7℃ 서울
  • -6 -6℃ 인천
  • -8 -8℃ 춘천
  • -2 -2℃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2 -2℃ 전주
  • -2 -2℃ 광주
  • -3 -3℃ 대구
  • 2 2℃ 부산
  • 5 5℃ 제주
사건사고
금식 여부를 자세히 확인하지 않은 채 프로포폴을 투여했다가 환자를 사망하게 한 의사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022-10-22 07:59:32
사건사고
한 영어 과목 학원 강사가 미성년자의제강제추행죄로 형사 고소를 당했다고 밝혔다.
2022-10-21 23:17:51
사건사고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돈스파이크(김민수)가 새로운 소식을 전했다.
2022-10-21 19:13:35
사건사고
지난달 수유역에서 아버지뻘 남성을 폭행했던 여성이 다른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022-10-21 16:58:27
사건사고
경남 창원의 50대 여성 운전자가 브레이크와 액셀을 혼동했다가 참사를 일으켰다.
2022-10-21 16:57:02
사건사고
여종업원을 악독하게 괴롭힌 포주 자매가 재판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2022-10-21 16:09:27
사건사고
경기 안성시 한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8명이 추락했다.
2022-10-21 14:18:48
사건사고
2주 새 6차례나 불이 났던 생태공원 갈대숲의 범인을 경찰이 잠복 끝에 붙잡았다.
2022-10-21 12:53:03
사건사고
건물 폭파 미수 사건 현장 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여성 경찰' 움직임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2022-10-21 11:01:03
사건사고
대한민국 해군 간무 8명이 북한의 포격도발 속에서도 술 파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2022-10-21 08:05:23
사건사고
남성의 사망 원인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과 동시에 경각심을 주고 있다.
2022-10-20 18:48:14
사건사고
혼인 전 남편에게 제공 받기로 한 차·집·예물 등을 받지 못하자 화가 난 21세 여성이 40대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했다.
2022-10-20 17:13:07
사건사고
경기도 남양주시 평내동 한 공원에서 주차 연습을 하던 40대 여성이 본인 차에 깔려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022-10-20 16:29:13
사건사고
강원도 횡성휴게소로 엄청난 속도로 진입하는 승합차 때문에 시민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운전자를 포함한 7명도 중·경상을 입었다.
2022-10-20 15:39:49
사건사고
4~5살로 추정되는 아이가 차가 다니는 도로에 뛰어들자, 아빠로 추정되는 남성이 빛과 같은 속도로 달려가 아이를 구했다.
2022-10-20 10:38:52
사건사고
하교하던 초등학생이 후진하는 화물차에 치이는 참변이 발생했다.
2022-10-20 10:16:34
사건사고
성착취물을 만들기 위해 10대 여학생을 납치하려던 한 40대 남성이 검찰의 집요한 수사 끝에 구속됐다.
2022-10-19 17:10:09
사건사고
경북 영덕에서 80대 남성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엑셀로 착각해 휴게소 계단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2022-10-19 16:46:59
사건사고
북한이 19일 오후에 서해 해상완충구역으로 또 포병 사격을 감행했다.
2022-10-19 14:41:28
사건사고
경기도 수원시에서 혼자 사는 20대 여성을 상대로 10차례 성폭행한 성폭행범이 출소 2주를 앞두고 있다.
2022-10-19 13:49:38
사건사고
정육점을 운영하는 50대 남성이 20대 남성 3명을 먼저 폭행하고 흉기를 휘둘렀는데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2022-10-19 12:26:44
사건사고
추가 혐의가 인정되면서 미성년자 성폭행범 김근식이 재수감 됐다. 그런데 최근 김근식이 법원에 '이것'을 요청해 시민들이 분노했다.
2022-10-19 10:35:20
사건사고
혼자 아버지를 살해했다고 진술했던 아들이 경찰 조사에서 충격적인 반전 사실을 드러냈다.
2022-10-17 17:40:06
사건사고
광주에 위치한 호남대학교에서 한 교환학생이 중국 유학생들의 반발을 샀다는 이유로 퇴학당한 사실이 전해졌다.
2022-10-17 16:57:22
사건사고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수박을 보고 없이 먹었다는 이유로 소방서장이 직원들에게 쏟은 갑질이 드러났다.
2022-10-17 12:22:48
9  / 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