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낮없이 전화 걸어 괴롭히는 '사생팬 번호' 팬들에게 공개한 엑소 백현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엑소 백현이 사생팬의 도가 넘는 스토킹에 뿔이 났다.


지난 14일 백현은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사생팬으로부터 거듭 전화가 걸려오자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팬들과 함께 소통하던 라이브 방송도 사생팬의 계속되는 전화 시도 때문에 중간중간 끊길 수밖에 없었다.


결국 참다못한 백현은 지속적으로 걸려오는 사생팬의 전화번호를 공개하며 "전화하지 마세요"라고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인사이트네이버 V 라이브


'사생팬'은 연예인의 개인 정보를 알아내는 등 밤낮없이 사생활, 일거수일투족까지 파헤치는 극성팬들을 가리킨다.


이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해당 방송이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연예인의 전화번호나 주민등록번호를 알아내 도용하며 피해를 주는 사생팬들의 도가 넘는 행동은 다반사로 일어난다.


하지만 이를 제재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법은 없다. 


인사이트백현이 공개한 전화번호 중 하나의 소유자로 보이는 누리꾼이 남긴 글 / 온라인 커뮤니티


명백한 범죄 행위임에도 불구하고 '팬'이라는 이유로 참아야 한다는 강박 문화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전후 관계가 어떻든 사생팬의 문제가 공론화됐다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얼마나 괴로웠으면 그랬겠냐", "사생팬은 팬이 아니라 범죄다, 다 처벌해야 한다", "백현이 비난 받을 일이 절대 아니다" 등의 백현의 행동이 이해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그래도 전화번호 공개까지는 너무한 것 아니냐", "백현이 사생팬 전화번호를 공개하는 과정에서 전화번호가 달라져 애먼 사람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데.." 등 부정적인 의견도 일부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제주도까지 따라간 '사생팬'에 사진 촬영 자제 요청한 백현제주도로 워크숍을 떠난 엑소 멤버 백현이 사생팬으로 인한 불편함을 토로했다.


생방송 중 계속 전화 거는 '사생팬'에게 일침 날린 엑소 백현그룹 엑소(EXO)의 백현이 라이브 방송 중 계속해서 전화오는 사생팬에게 일침을 날렸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