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통해 알려진 '훈민정음'에 담긴 소름 돋는 비밀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내일(9일)인 한글날을 맞아 '훈민정음'에 숨겨진 세종대왕의 백성 사랑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11월 방송된 MBC '무한도전-위대한 유산'에서는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의 김영현·박상연 작가가 출연해 세종대왕의 '훈민정음'에 숨겨진 속뜻을 설명했다. 


이날 박상연 작가는 "훈민정음(訓民正音)'의 글자 순서를 바꾸면 총 4가지 뜻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박 작가에 따르면 훈민정음은 '훈민정음(訓民正音)-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 '민음훈정(民音訓正)-백성의 소리를 새김이 마땅하다', '음정민훈(音正民訓)-소리가 바르니 백성이 따른다', '민음정훈(民音正訓)-백성의 소리를 바르게 새겨라'라는 4가지 뜻으로 풀이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이는 각기 다른 문장이지만 결론적으로 백성의, 백성에 의한, 백성을 위한 글이 '훈민정음'이라는 뜻이 된다. 


이처럼 백성 사랑이 끔찍했던 세종대왕은 '백성들이 글을 쉽게 익혀 죄가 죄인지를 알고 죄를 짓지 말고, 혹 죄를 지었다면 한글로서 억울함을 호소하라'는 뜻에서 한글을 만들었다. 


인사이트SBS '뿌리깊은 나무'


앞선 방송에서 역사학자 설민석은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만드느라 사실상 시력을 잃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세종대왕이 백성들을 돌보고자 자신의 두 눈과 한글을 바꾼 셈"이라고 설명해 듣는 이들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에 대해 김영현 작가는 "보통 애민정신이라는 말이 정치적인 구호에 그치기 마련인데 세종대왕은 이를 실천하신 분"이라고 말했다. 


1천억 주면 '국보급' 훈민정음 상주본 국가에 돌려주겠다는 소장자훈민정음 상주본이 존재한다는 발표가 있은 지 9년 세월이 지났으나 상주본은 아직 바깥세상 빛을 보지 못하고 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