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3 °C
  • 강릉 3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4 °C
  • 전주 3 °C
  • 광주 3 °C
  • 대구 8 °C
  • 부산 9 °C
  • 제주 9 °C
사건사고

제주 관광 온 20대 여성 목 졸려 숨져…"용의자는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제주도에 홀로 여행하던 20대 여성이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유력 용의자를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보고 행방을 쫓고 있다.


12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인 11일 낮 12시 20분쯤 제주시 구좌읍에 있는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26살 여성 A씨 시신이 발견됐다.


울산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7일 혼자 제주도에 관광을 하러 왔고 이튼날인 8일부터 연락이 끊겼다.


A씨 가족들은 10일 A씨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경찰 광역수사대와 기동대가 수색 및 수사하던 중 숙소 인근에서 A씨를 발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경찰은 A씨에 대한 수사 도중 A씨가 당시 묵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의 연락이 끊긴 사실을 확인하고 유력한 용의자로 판단, 관리인 B(34) 씨의 행방을 찾고 있다.


문제의 게스트하우스는 업주와 관리인 B씨가 별도로 있으며 수익을 나눠 가지는 방법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경찰은 관리인 B씨가 10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에서 다른 지방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하고 경기경찰 등에 수사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현재 경찰은 A씨의 목에서 졸린 흔적을 발견하고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할 예정이며 A씨가 숨지기 직전 성폭행 등 다른 범죄 피해를 당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제주 혼자 여행하던 20대 여성 관광객 숨진 채 발견홀로 제주도를 여행하던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집 더럽다며 초등학생 자식에게 강제로 '바퀴벌레' 먹인 40대 계부6년간 수시로 아이들을 학대하고 터무니없는 이유로 바퀴벌레까지 먹인 계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