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한 아내에게 남자생겼다며 친딸 목졸라 살해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이혼한 아내에게 새로운 남자가 생겼다면서 이에 대한 보복으로 친딸을 목졸라 살해한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집에서 초등학생 딸을 목졸라 살해한 혐의(존속살인)로 윤모(4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22일 오후 2시 25분께 노원구 월계동의 집에서 전처 A씨와 아들이 집을 비운 틈을 타 두 손으로 친 딸(11)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는 십수년 전 A씨와 결혼했다가 이혼했으나 최근 A씨, 아들, 딸 등 4명이 함께 살았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범행 직후 112에 전화해 '딸을 죽였다'며 범행 사실을 자진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의식이 없이 쓰러져 있는 딸을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약 12시간 뒤인 이날 오전 3시께 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남편이 내가 다른 남자와 사귀는 것으로 오해해 최근 다툼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윤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