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군인 모텔서 몸에 상처 입고 숨진 채 발견


 

3일 오전 2시 9분께 부산 부산진구의 한 모텔에서 수도권 모 부대 소속 중사 김모(31)씨가 숨져 있는 것을 모텔 종업원이 발견, 119에 신고했다. 

 

목격자는 "김씨가 투숙한 뒤 집기 부수는 소리가 들렸으며 한 시간 뒤 방에 가보니 엎드려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군 당국과 경찰은 김씨의 몸에 상처가 있는 것을 확인하고 정확한 사인과 행적 등을 조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