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기정 동상, 80년 전 베를린 마라톤 코스에 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가슴에 태극기가 새겨진 손기정 선생의 동상이 80년 전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우승 당시 코스 인근에 들어섰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독일주재 한국문화원은 1936년 베를린올림픽 주경기장 주변 마라톤 코스 인근 글로켄투름 거리에서 손기정 동상 공식 제막식을 열었다.


앞서 2006년 손기정 기념 재단은 올림픽 우승 70주년을 맞아 동상을 2점 제작해 1점은 서울 올림픽 주경기장에, 나머지 1점은 베를린 올림픽 주경기장에 설치하려 했다.


그러나 독일 당국과 합의점을 찾지 못해 2010년 베를린에 전달된 동상은 주경기장이 아니라 주독 한국대사관 안에 보관돼 왔다.


이후 지난 10월에야 손기정 기념 재단과 베를린 스포츠 협회는 동상을 주경기장 코스 인근 부지로 옮기기로 합의했고, 지난 2일 동상을 옮겼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양측은 동상을 2026년까지 전시하되 마지막 해 3개월까지 어느 한쪽의 이의가 없다면 자동으로 5년씩 전시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주독 한국문화원은 "동상이 들어선 곳 근처에 육상 실내연습장이 있어서 젊은 육상선수들이 오가며 손기정 선수의 스포츠 정신을 기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문화원은 "태극기가 가슴에 새겨진 것은 일제 치하 일장기를 달아야 했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한일관계의 긴장을 유발하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한국인 우승자로 기억되기를 바란 손기정 선생의 뜻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상은 종착점이 아니라 지나온 코스를 바라보는 방향으로 설치돼 과거를 되돌아보는 지금의 시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2002년 타계한 손기정 선생은 1936년 8월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경기에서 올림픽 신기록인 2시간 29분 19.2초로 우승했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