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기사들 지적장애 여성 수년간 성폭행

ⓒ YTN 방송화면 캡처

버스 운전기사들이 지적 수준이 정상 이하인 여성을 여고생 시절부터 수년간 성폭행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

 

경기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는 안성 모 운수업체 소속 버스 기사 4명이 사실상 지적장애를 앓고 있는 여성 A(23)씨를 성폭행했다는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B(57)씨 등 50대 후반의 버스기사 4명은 2008년 봄부터 2011년 가을까지 수차례에 걸쳐 A씨를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고생 때부터 이들로부터 수년간 성폭력에 시달려온 A씨는 올해 6월 주변의 도움을 받아 고소장을 냈다.

 

경찰조사에서 B씨 등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며 합의하에 관계를 가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 YTN 방송화면 캡처

 

경찰은 A씨의 지적능력이 정상 수준 이하라고 판단, 여성아동 지원기관을 통해 심리평가검사를 실시한 결과 '정신 지체' 수준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A씨는 장애인 지원단체의 도움을 받아 최근 지적장애 등급 평가를 신청해놓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적용된 혐의는 성폭력특별법 위반(장애인 준강간)이지만 폭행과 강압이 동반된 성폭력 사건인지, 지적 장애를 이용한 사건인지 더 조사해 어떤 법률을 적용할지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