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아시안게임 외국인 선수 7명 잠적

ⓒ 연합뉴스

 

기자 신분 입국 파키스탄인 한명도 잠적 


인천경찰청은 인천아시안게임에 참가하기 위해 국내 들어왔다가 잠적한 외국인 선수는 모두 7명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네팔 세팍타크로 선수 A(18)씨를 시작으로 네팔 3명, 팔레스타인 1명, 방글라데시 1명, 스리랑카 2명의 선수가 이탈했다.

선수들은 선수단 출국을 앞두고 숙소나 공항에서 돌연 잠적했다.
 
스리랑카 선수들의 경우 여권과 짐을 모두 숙소에 놓고 사라졌다.

영상 취재기자 신분으로 입국한 파키스탄인 B(40)씨의 행방도 묘연해 경찰이 소재를 파악 중이다. 

B씨는 지난달 24일 귀국하기로 돼 있었으나 귀국하지 않았고, 화성종합경기장에 한 차례 갔을 뿐 취재기자로서 남긴 기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들의 비자 만료일은 오는 19일, 파키스탄 기자의 비자 만료일은 오는 30일까지이다. 

아직 비자가 만료되지 않아 합법 체류 중이지만 만료일을 넘기면 이들의 신분은 불법 체류자가 된다. 

경찰은 최근 첩보를 입수하고 인천 남동공단과 경기도 김포지역을 급습했으나 검거에 실패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잠적한 이들은 모두 취업을 위해 입국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이 불법체류자로 남지 않도록 출입국관리소와 공조해 비자 만료일 전에 검거할 계획"이라고 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