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광주 카페 돌진' 차량에 치인 40대 은행원...끝내 숨졌다

차량 카페 돌진사고로 중상을 입어 치료를 받던 40대 은행원이 사고 6일 만에 결국 숨졌다.

인사이트18일 낮 12시14분쯤 광주 동구 대인동 한 카페로 차량이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이번사고로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은 차량이 카페 내부에 있는 모습. / 뉴스1  


차량 카페 돌진사고로 중상을 입어 치료를 받던 40대 은행원이 사고 6일 만에 결국 숨졌다.


24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광주 동구 대인동 카페로 차량이 돌진해 중상을 입고 치료를 받던 40대 초반 은행원 A 씨가 이날 오전 1시쯤 숨졌다. 사고 발생 6일 만이다.


A 씨는 사고 당시 카페에서 동료들과 커피를 마시던 중 변을 당했고, 이후 의식이 없는 상태로 대학병원 집중 치료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그러나 이날 오전 증상이 악화하면서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중상을 입은 30대 동료 B 씨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으며 상태가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사고로 A 씨와 B 씨 등 은행 직원 4명과 카페 종사자 3명을 비롯해 운전자 C씨까지 8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운전자 C 씨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하면서 현재 국과수에서 차량 감식이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사고를 낸 운전자 C 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치상) 혐의를 적용해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지만, A 씨가 사망함에 따라 혐의를 치사상으로 변경할 방침이다.


(뉴스1) 이승현 기자 · pepp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