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스쿨존 점유해 아이들 찻길로 걸어다녀"...또 터진 드라마 촬영 민폐 논란

스쿨존에서 인도를 가로막고 촬영을 진행한 드라마 촬영 팀이 뭇매를 맞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등교 시간에 스쿨존 가로막고 촬영 진행한 드라마 제작진..."아이들은 찻길로 걸어다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학생들이 등교하는 스쿨존에서 별도의 통제 없이 길을 가로막은 드라마 촬영 팀이 논란이 되고 있다.


드라마 촬영 팀의 민폐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아이들이 피해를 봤고 또 대형 참사가 일어날 뻔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또 논란에 휩싸인 촬영 민폐 길막"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난주도 등굣길 인도를 막고 촬영했는데 오늘 또 이런 일이 생겼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스쿨존에서 촬영 중인 드라마 촬영 팀 /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드라마 촬영한다고 아이들 등굣길에 영상 장비를 올려놨다. 촬영하면서 누구 한 명 나와 안전 지도를 하는 사람도 없었고 인도, 자전거 도로까지 다 막고 아이들은 찻길로 걸어다녔다"며 불만을 제기했다.


실제로 학생들은 드라마 촬영팀 때문에 인도로 걸어다니지 못하고, 차가 다니는 도로 위로 걸어다녔다.


A씨는 "촬영을 굳이 아이들 등교 시간에 해야 하는 건지 화가 난다. 등교 시간은 피해서 아이들이 인도로 걸어 다닐 수 있게 해달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인사이트인도가 아닌 도로 위로 걸어다니는 학생들 / 온라인 커뮤니티


제작진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누리꾼 "촬영한답시고 길 막는 거 너무 싫다", "자기들이 뭔데"


해당 사연은 삽시간에 논란이 됐고, 스쿨존에서 드라마 촬영을 한 티빙 '피라미드 게임' 제작진 측은 사과의 말을 전했다.


제작진은 "지난주 촬영 장소에서 보행에 불편을 드렸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작 과정에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보다 철저한 현장 관리를 통해 안전을 강화하고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등교 시간 스쿨존에서 촬영한 것을 두고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촬영팀, 천룡인이세요?", "촬영한답시고 당연하다는 듯이 길 막는 거 너무 싫다", "진짜 웃긴 게 지나가려고 하면 '돌아서 가세요'라고 당당하게 얘기한다. 자기들이 뭔데", "드라마 이름 제대로 알리네 ㅋㅋ"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드라마 촬영으로 인한 문제는 최근에도 발생한 적 있다.


지난 10일 글쓴이 B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JTBC 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촬영팀에 갑질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글에는 B씨의 아내가 고위험 산모실에 입원하게 됐는데, 드라마 촬영팀이 길을 막고 못 들어가게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B씨는 "여기저기에 쓰레기 버리고 시끄럽게 하는 것도 문제인데 병원에서 뭐 한다고 통제까지 하는 건 진짜 아닌 것 같다"고 분통을 터뜨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