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여자라서 커트 비용 남자보다 더 낸다...'핑크 택스' 알고 계시나요?"

같은 서비스라도 남성용보다 여성용 가격을 더 비싸게 책정하는 '핑크 택스'에 관한 관심이 뜨겁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미용실에 가면 남성보다 여성의 커트, 펌 등의 비용이 많이 들게 책정된 가격표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하지만 2030 젊은 여성들 중심으로 '핑크택스(Pink Tax)' 거부 운동이 확산하면서 성별과 관계없이 커트 비용을 모두 같게 책정한 미용실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핑크 택스란 같은 서비스, 상품이라도 여성 가격을 더 비싸게 책정하는 것을 말한다. 미용실 커트 비용은 그간 핑크 택스의 대표적 예로 꼽혀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세계 여성의 날'인 지난 8일 한국소비자원 참가격 사이트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 여성의 커트 1회 평균 가격은 2만 1,308원으로, 남성 1만 1,692원에 비해 약 1.82배 비쌌다.


이미 몇 년 전부터 핑크 택스 없는 미용실을 찾아 공유하는 SNS 계정도 꾸준히 관심받고 있다.


'핑크 택스 지우개'라는 이름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합리적인 이유 없이 성별에 따라 가격을 차등 적용하는 미용실에 대한 제보를 받고 소개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pinktax_hairshop_out'


핑크 택스 없는 미용실을 찾기 힘들어 몇 년 전부터 셀프로 머리카락을 자른다는 여성들도 있다. 한 여성 누리꾼은 "핑크 택스 질려서 미용실 안 간 지 오래됐다. SNS, 유튜브 등에 셀프로 머리 자르는 방법이 수두룩하다"며 댓글을 통해 자신의 경험담을 공유했다.


또 다른 여성 누리꾼은 "내 머리는 투블럭 숏컷이다. 그런데 똑같은 미용실, 똑같은 디자이너인데도 여자여서 돈을 더 받더니 여자는 머리 감겨주는 것도 돈 받는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인스타그램 계정 운영자는 "숏컷 여성으로 살기 쉽지 않아서 계정을 만들었다"면서 "조금 더 편하게, 평등하게 여성-숏컷 라이프를 즐기고 싶어 미용실 핑크 택스 정보를 공유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