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돈 없어 굶었다며 당당하게 외상 부탁하는 '배달 거지' 20대 여성 근황

자영업자 사장이 갈비탕에 공깃밥·소면·깍두기·김치 등을 추가 주문하면서 외상까지 요청한 고객이 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갈비탕에 '공깃밥·소면·깍두기·김치' 추가 주문하고 다음 날 요금 내겠다는 배달 고객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돈이 없어 요금을 다음날 지불하겠다고 외상 요청을 한 배달 주문 고객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최근 한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런 주문에 사장님들은 어떻게 하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외상을 하겠다며, 원하는 메뉴에 공깃밥·소면·깍두기·김치 등을 추가 주문한 고객의 요청사항이 담겼다.


인사이트외상 요청을 하는 주문 고객 / 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 A씨가 공개한 요청사항에는 "사장님 정말 죄송한데 제가 어제부터 밥을 못 먹었다"며 "실례가 안 된다면 내일 돈 들어오는데 내일 이체해 드리는 건 힘들까요?"라고 적혀 있었다.


손님이 요청한 메뉴는 1만 8900원짜리 갈비탕이다. 손님은 갈비탕을 주문하면서 개당 1000원씩 하는 공깃밥·소면·깍두기·김치 등을 추가했다. 배달비 4500원까지 더해지니 총금액은 2만 3400원이었다.


요청 사항을 보고 고민하던 A씨는 가게에 걸려 온 전화를 받게 됐다. A씨에게 외상을 요청한 고객이었다. 고객은 A씨에게 "요청사항 보셨냐?"고 물어봤다. 이에 A씨는 "보고 있다. 근데 카드는 상관없지 않냐?"고 되물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물은 말에 고객은 "체크카드뿐"이라며 카드로도 결제할 수 없는 상황을 알렸다.


결국 A씨는 고객이 요청한 대로 해주지 않았고, A씨는 자영업자들이 있는 곳에 "저도 딸 둘 키우는 엄마이다 보니 못 먹고 있다는 말에 마음이 아팠다"는 말을 남겼다.


그러면서 "사기일 수도 있어서 망설였다. 하지만 원칙을 지키자 싶어서 '결제가 이뤄지지 않으면 배달할 수 없다. 안 될 것 같다. 죄송하다'고 말했더니 알겠다고 하고 끊더라. 마음이 좋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나 같으면 돈 없으면 그냥 굶든지 라면 끓여 먹을 것 같은데 사람마다 생각이 참 다르다"면서 이런 유형의 고객을 만나면 어떻게 해야 하냐고 조언을 구했다.


사연을 접한 자영업자들은 A씨에게 외상 요청을 한 손님을 두고 일제히 '사기꾼'이라고 했다.


자영업자들은 "배달 거지 유형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굶은 사람치고는 너무 당당하다", "거참 갈비탕 하나 야무지게도 먹네. 저런 고객들은 대부분 사기꾼"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