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청첩장 다 돌렸는데 '금수저' 연하남이 대시하니까 흔들린다는 26살 MZ 예비신부

결혼식을 2주 앞둔 26살 여성이 예비 신랑보다 돈을 10배 이상은 잘 버는 금수저 연하남에게 마음이 뺏겼다는 사연이 올라와 이목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6살 예비 신부, 결혼식 2주 앞두고 다른 남성과 썸을 타..."요즘 다른 이성이 좋아졌다. 사랑하는 것 같아"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정말로 돈 없이 사랑 하나만으로 결혼까지 하고 알콩달콩 잘 살 수 있을까.


물론 그런 사람도 있겠다. 허나 돈과 관련한 문제로 이혼한 사례가 많은 걸 보면, 상황에 따라 돈이 사랑보다 힘이 센 경우도 있는 듯하다.


최근 한 여성이 결혼식 하기 2주 전에 새로운 남성에게 마음이 생겼다는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지난 29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결혼식 2주 전인 예비 신부인데"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자신이 26살이고, 결혼식을 2주 앞둔 예비 신부라고 밝혔다.


그는 "요즘 다른 이성이 좋아졌다. 사랑하는 것 같다"며 "하지만 관계는 하지 않았다. 썸만 한두 달 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상대 남성은 연하·사업가·금수저..."예랑이 월급의 10배를 번다...돈 없이 결혼할 수 있다고 한 내가 후회"


그러면서 "(상대가) 연하인데 예랑(예비 신랑)이 월급의 10배를 번다. 사업도 하고 금수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돈 없이 사랑만으로 결혼할 수 있다고 자신만만하던 내가 후회된다. 청첩장도 다 돌린 상태라 혼란스럽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예비 신랑 몰래 다른 남성과 썸을 타는 여성을 보고 누리꾼들은 다음과 같이 반응했다.


누리꾼들은 "파혼이 답이다. 꼬락서니 보니깐 결혼하고 나서도 딴 남자 볼 확률이 높다", "남자가 복 받았다. 이런 여자를 거를 수 있게 됐으니", "사람들이 국제결혼 생각하는 이유가 다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