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경기 끝나고 '악플 테러' 받은 유튜버 '가나쌍둥이'가 30일 새벽, 고민 끝에 올린 영상

인사이트YouTube '가나쌍둥이Ghana Twins'


[뉴스1] 김송이 기자 = 구독자 36만명을 보유한 가나 출신 인기 유튜버 '가나쌍둥이'가 월드컵 경기 가나전 결과에 불똥을 맞으며 결국 사과 영상까지 올렸다.


지난 28일 한국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2-3으로 졌다.


경기가 아쉽게 대한민국의 석패로 끝나자 일부 누리꾼은 가나 쌍둥이 채널의 영상에서 애석한 감정을 털어놨다.


인사이트YouTube '가나쌍둥이Ghana Twins'


이들은 농담으로 "구독 취소하고 갑니다"라는 댓글을 줄줄이 남기며 가나 쌍둥이에게 괜한 질투심을 표했다.


하지만 일부는 "후진국 주제에" 등의 도가 넘는 악플을 남기기도 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처럼 장난 섞인 댓글과 악플이 몰리며 가나 쌍둥이 채널이 주목을 받자 29일 쌍둥이 중 한 명인 이삭은 사과 영상을 게재하기에 이르렀다.


인사이트YouTube '가나쌍둥이Ghana Twins'


이삭은 "어제 가나랑 대한민국 경기 잘 봤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솔직히 가나를 열심히 응원했고 가나가 이겼을 때 너무 설렜고 행복했다"며 가식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삭은 "여러분에게 거짓말하고 싶지 않고 눈치 보면서 대한민국 응원하는 척하고 싶지 않다"며 계속해서 소신을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선수들이 엄청 잘했다고 생각했고 솔직히 (대한민국이) 가나 이길까 봐 너무 불안했다"며 한국 선수들을 칭찬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가나쌍둥이Ghana Twins'


이어 "저는 대한민국을 당연히 응원하고 있다. 그런데 경기에서는 가나 사람으로서 제 피가 허락해 주지 않았다. 제가 가나를 응원해서 저한테 실망하신 팬에게는 정말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끝으로 이삭은 "경기는 경기다. 이기는 사람이 있으면 지는 사람이 있다"고 똑 부러지게 말하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YouTube '가나쌍둥이Ghana Twins'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이걸 해명하고 있는 게 코미디다. 제가 다 부끄럽고 미안해지네요", "솔직해서 좋다. 두 팀 다 잘 싸웠고 앞으로도 평소처럼 영상 올려주세요", "그게 애국심이지. 멋있다 가나 쌍둥이", "이런 걸로 사과하는 걸 보니 가슴이 아프다. 가나 쌍둥이 파이팅" 등의 댓글을 남기며 응원을 보냈다.


인사이트YouTube '가나쌍둥이Ghana Twins'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