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5 -5℃ 인천
  • -3 -3℃ 춘천
  • 0 0℃ 강릉
  • -3 -3℃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4 4℃ 제주

윤석열 정부, 새 교과서에서 '성평등' 빼고 '이 단어' 다시 넣는다

교육부가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추가하고 '성평등'을 삭제한다.

인사이트뉴스1


교육부, 2022 개정 교육과정 발표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교육부가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추가하고 '성평등'을 삭제한다.


9일 '초·중등학교 및 특수교육 교육과정' 개정안 행정예고 브리핑에서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고등학교 한국사와 중학교 현대사 영역에 '자유 민주주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 용어를 행정예고안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장 차관은 "자유의 가치를 반영한 '자유 민주주의' 용어 서술 요구가 지속해서 제기됐다"며 "연구진의 자체 수정·보완을 여러 차례 요청했으나 해소되지 않은 쟁점이 남아 있어 교육과정심의회 등 개정 관련 협의체 논의를 거쳐 관련 표현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의견수렴 과정에서 '민주주의'로 기술할 경우 북한의 '인민 민주주의'와 구분이 어려워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장 차관은 "2개의 가치 중 하나를 선택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성평등 사라지고 '성에 대한 편견' 대체


고등학교 통합사회 과목 속 성(性)소수자 관련 표현은 교육부가 원하는 방향으로 수정됐다.


당초 시안에는 '성소수자'로 표현됐는데 이를 '성별, 연령, 인종, 국적, 장애 등으로 차별받는 소수자'로 바꿨다.


'성평등' 표현은 연구진 의견에 따라 교육과정에서 사라졌으며 도덕 과목에서 '성에 대한 편견'이라는 표현으로 대체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이태원 참사의 재발을 막기 위한 안전교육도 강화됐다.


학교급별 교육과정 편성·운영 기준에 체험 중심의 안전교육을 관련 교과와 창의적 체험활동과 연계해 운영할 것을 명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태원 참사 막기 위한 안전 교육 강화


각 학교는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에 안전교육 시간을 확보 및 운영해야 한다.


또한 교내외 체험활동 시 학생 규모와 다중 밀집도를 고려한 안전 확보 지침도 마련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