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7 7℃ 인천
  • 8 8℃ 춘천
  • 11 11℃ 강릉
  • 10 10℃ 수원
  • 11 11℃ 청주
  • 12 12℃ 대전
  • 12 12℃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7 17℃ 제주

이태원 참사 직전 '똑같은 상황' 일어났을 때 사람들 살린 한 여성의 '외침' (영상)

이태원 참사 발생 몇 시간 전, 압사사고 조짐이 보였지만 한 여성의 구호 덕분에 모면했던 사실이 공개됐다.

인사이트한 여성이 이태원 사고가 발생하기 전 29일 오후 7~8시쯤 골목길 정체를 풀기 위해 일방통행을 제안하며 통솔하고 있다. / TikTok 'hyerinpark5'


압사사고 발생 몇 시간 전, '똑같은 상황' 일어나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지난 29일 이태원에는 핼러윈을 즐기려 10만 명의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그런데 압사 사고가 일어나기 몇 시간 전, 똑같은 위기 상황이 발생했지만 한 여성의 '구호' 덕분에 모면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30일 틱톡에는 '한 여성분 덕분에 집 갔어요. 감사해요'라는 설명과 함께 한 영상이 올라왔다.


인사이트TikTok 'hyerinpark5'


영상은 이태원 사고 당일(29일) 찰영된 것으로, 참사가 일어나기 불과 몇 시간 전의 현장 상황을 담고 있었다.


장소는 사고가 났던 골목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장에는 오후 7~8시경임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인파로 발 디딜 틈 없이 꽉 차있었다.


특히 경사진 골목에서 내리막 위쪽에선 이태원역 방향으로 내려가던 사람들과 이태원역 쪽에서 골목길 위쪽 방향으로 올라오던 사람들이 대치하게 되자 통행은 아예 불가능해졌다.


인사이트

TikTok 'hyerinpark5'


똑같은 장소, 비슷한 인파에 혼잡하던 그때, '구호'외치며 등장한 한 여성


많은 사람들이 우왕좌왕하던 그때 한 여성은 큰 목소리로 "앞으로 전달해 주세요. 여기 뒤에 꽉 막혀있으니까 못 올라온다고"라며 "잠시 올라오실 분은 대기해 주시고, 내려가실 분부터 이동해요. 앞으로 전달해 주세요"라고 외쳤다.


이에 시민들은 "좋아요", "네"라고 호응했고, 곧 골목에는 "내려가! 내려가!"라는 구호가 울려 퍼졌다.


시민들은 구호에 맞춰 질서를 유지하며 내려가기 시작했고 곧이어 골목길의 정체도 풀렸다.



영상에선 "오 진짜 내려가진다"는 주변 시민들의 목소리도 담겼다.


해당 영상은 처음 공개됐을 때 '내려가'라는 구호만 부각된 채로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오해를 사기도 했다.


사고 당시 계단이나 건물 구조물 위로 구조돼 올라온 사람들에게 다시 골목길로 내려가라는 이기적인 구호로 오해받은 것이다.


인사이트사고 발생 전 29일 이태원 거리 / 뉴스1


영상 공개 초반에 생긴 오해를 풀어준 '증인'들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들이 '덕분에 무사히 빠져나왔다'는 증언들을 공개하면서 진실이 밝혀졌다.


현장에서 도움을 받았다고 밝힌 한 누리꾼은 "(오후)7시 30분쯤 사고 장소 지나갈 때 벌어진 일"이라며 "여성분의 우렁찬 목소리가 또렷하게 기억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이 영상 속에 저도 있었는데, 이때가 압사사고 발생하기 한참 전인 7시 30분~8시 사이다"며 "여성분이 처음 소리치면서 길 정리하자 사람들이 환호하면서 통솔됐다. 저기에 20분가량 끼어있다가 간신히 나왔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압사 사고가 발생한 똑같은 장소였음에도 불구하고 한 여성의 통솔 덕분에 질서 있게 위기를 모면했던 사실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연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들은 "똑같이 지치고 힘든 상황이었을텐데 나서서 상황 정리하신 게 대단하다", "저 분 찾아서 상 줘야 하는 거 아니냐", "압사 사고 발생하게 한 범인들 얘기 듣다가 이 영상 보니까 마음이 따뜻해진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지난 29일 이태원에는 핼러윈 축제와 주말을 맞아 10만 여명의 인파가 몰렸다.


인사이트뉴스1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29일 이태원역 승하차 인원은 13만 131명으로 전날(5만 9995명)의 2배 이상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압사 사고는 오후 10시 15분쯤 영상 속 골목에서 발생했다.


31일 오전 6시 기준, 이태원 압사 사고 인명피해는 사망자 154명, 중상자 33명, 경상자 116명 등 총 303명이라고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