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6 26℃ 인천
  • 24 24℃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28 28℃ 대구
  • 29 29℃ 부산
  • 29 29℃ 제주

쌀값 폭락해 밥 한공기 값 220원 수준 ...'붕괴' 위기에 놓인 '쌀농사' 농민들

물가와 농사에 드는 비용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지만 쌀값은 하락해 농가들이 어려움에 처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소비자물가가 치솟고 있지만 쌀값만은 하락 중이다. 쌀 소비량 감소에 더해 지난해 생산량이 전년보다 10% 넘게 늘어나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7월 25일 정비한 쌀 20kg의 산지 가격은 4만 3918원이다. 지난해 같은 시기 5만 5865원보다 21.37% 하락한 수준이다. 


농민들로부터 매입한 벼를 도정해 도매시장에 쌀로 내놓는 미곡처리장의 벼 매수가격 하락세는 더 가파르다. 


지난해 경남 지역에서 40kg들이 벼 한 포대 수매가는 6만 2000원~6만 3000원대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올해 4월 기준으로 벼 한포대 가격은 5만 4000원 선까지 하락했고 현재는 4만 8000원~4만 9000원대로 내려앉았다. 


농민들이 수매가보다 1만~1만 5천원 가까이 싼 가격으로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쌀 가격은 하락세지만 벼농사 비용은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농업용 면세유 가격은 지난해보다 2배 올랐고, 농자재와 비료값도 상승했다. 


올해 조생종 햅쌀 가격은 빠르면 8월부터 출하되는데 지난해와 같이 올해도 병해충 발병이나 태풍이 없어 풍년이 예상된다. 쌀값이 더 떨어질 수도 있어 농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농가에선 지난해 정부의 수급 예측이 부정확해 늦은 시장격리가 이뤄지면서 쌀값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정부는 쌀값 하락이 지난해 풍년으로 인한 과잉생산에 대해 올해 들어 더욱 심해진 쌀소비 감소 때문으로 본다. 


정부가 장기적인 쌀값 하락 추세에도 안정적인 정책을 내놓지 못하자 농가에서는 현실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