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노인들 어떡하라고"...서울 지하철역 '인쇄식 열차 시간표' 없앤다

서울교통공사가 정비 인력과 비용 절감 등을 위해 지하철 역사 내 인쇄물로 게시하는 열차 시간표를 철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서울교통공사(공사)가 정비 인력과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서울 지하철 역사에 인쇄물로 게시하는 열차 시간표를 철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인쇄물로 열차 시간 등을 확인하는 이용자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지난 21일 공사는 "서울 지하철 1~8호선에 붙어 있는 인쇄식 안내 표지판을 철거할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대상은 현재 공사이 관리하고 있는 1~8호선 331개 역의 안내 표지판 2,190개로 지하철역에 붙어 있는 인쇄식 안내 표지판은 첫·막차 시간표 1587개, 열차 운행 시간표 203개, 내부 안내도 400개 등 총 세 종류다.


공사는 우선 다음 달 중 이용객이 많은 을지로3가(2·3호선), 신당(2·6호선), 건대입구(2·7호선), 교대(2·3호선), 합정(2·6호선) 역까지 각 10개 역사의 안내 표지판을 시범적으로 철거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공사의 이런 조치는 디지털 매체의 등장으로 인쇄식 안내 표지판의 활용도가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현재는 인쇄식 표지판 외에도 역사 내 모니터를 통해 첫차와 막차 시간을 확인할 수 있으며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앱)과 인터넷 포털 등으로도 시간표를 볼 수 있다.


공사에 따르면 관리 중인 인쇄식 안내 표지판의 경우 변색될 때마다 교체가 필요한 만큼 비용이 많이 들고, 인력도 많이 필요한데 현재 관리하는 안내판을 바꾼다고 가정하면 9,959만 원의 예산이 소요된다고 했다.


공사 관계자는 "열차 시간이 변경될 때마다 수시로 정비를 하지 않으면 승객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어 인력과 예산을 소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공사의 조치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어려운 고령층의 불편을 심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서울디지털재단 조사에 따르면 55세 이상의 '교통정보·길 찾기' 디지털 서비스 이용 능력은 100점 만점에 61.8점으로 전체 연령대 평균인 76.4점에 비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5세 이상은 44.7점으로 점수가 크게 하락하는 경향을 보였다.


공사 관계자는 "고령층 등이 느낄 수 있는 불편을 인지하고 있다"며 "시범 철거 기간에 관련 민원이 얼마나 들어오는지 살펴본 후 전면 확대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