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故 김홍빈 대장 구조비 6800만원 국가가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한 광주시 산악연맹

정부가 광주시산악연맹 측에 故(고) 김홍빈 대장 구조 비용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했지만 연맹 측은 정부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사이트고(故) 김홍빈 대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정부가 광주시산악연맹 측에 故(고) 김홍빈 대장 구조 비용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했다.


하지만 연맹 측은 김 대장의 등반이 국위 선양을 위한 것인 만큼 정부가 구조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15일 광주시산악연맹에 따르면, 지난달 외교부는 故(고) 김홍빈 대장의 조난 당시 수색 및 구조에 사용한 비용을 지급하라는 내용의 소장을 연맹 측에 보냈다.


앞서 지난해 7월 외교부는 김 대장의 실종 사고 당시 파키스탄 측에 구조 헬기를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당시 헬기는 3차례 출동해 사고 지점을 수색했으며, 이 때 발생한 비용 6,800여만 원은 외교부가 부담했다.


외교부는 "재외국민이 자신의 생명, 신체 및 재산 보호에 드는 비용을 부담하게 되어 있고 외교부가 청구한 비용을 상환해야 한다"는 관련 법 규정에 따라 김 대장이 소속된 광주시산악연맹이 해당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광주시산악연맹 측은 김 대장이 국위 선양을 위해 히말라야 등반에 나섰던 만큼 비용을 정부가 부담해야 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전날(15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피길연 광주시산악연맹 회장은 "김 대장은 관광이 아니라 국위 선양을 위해 등반에 나섰던 것"이라며 "국가 차원에서 슬기롭게 해결하길 바라고, 관련 법도 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지난해 8월 광주 동구 문빈정사 극락전 봉안당에서 열린 김 대장의 봉안의식 / 뉴스1


한편 김 대장은 1991년에 북미 최고봉 매킨리(6,194m) 등반 도중 입은 동상으로 열 손가락을 모두 잃었다.


김 대장은 그로부터 30년 만인 지난해 7월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북동부 카라코람 산맥 제3 고봉인 브로드피크 정상 등정을 마치고 하산하던 중 해발 7,900m 부근에서 실종됐다.


김 대장의 가족 측은 조난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수색 장기화에 따른 2차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념해 달라는 고인의 생전 당부에 따라 수색에 나선 지 며칠 만에 작업 중단을 요구했고, 산악인장으로 영결식을 치렀다.


브로드피크 등정에 성공하면서 김 대장은 장애인으로는 처음으로 히말라야 14좌 완등 기록을 세웠다. 정부는 그에게 1등급 체육훈장인 '청룡장'을 추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