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8 28℃ 부산
  • 29 29℃ 제주

'탈중국' 가속화하는 이재용의 삼성전자...임직원 6만명서 1만명으로 줄여

중국에서 일하는 삼성전자 임직원 수가 6만명에서 1만명으로 줄었다. 긴장감이 고조되는 한·중 관계와 중국 현지에서 잇따른 각종 규제가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발'을 빼고 있다. 8년새 임직원이 6만명에서 약 1만명으로 줄어들었다. 


삼성전자의 '탈중국화'는 긴장감이 고조되는 한·중 관계와 중국 현지에서 잇따르는 각종 규제가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6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중국 현지 법인에서 일하는 임직원은 1만782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8년 전인 2013년 6만 316명과 비교하면 70.46% 줄어든 수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중국에 투자하던 삼성전자 임직원수는 2013년 정점을 찍은 뒤 점차 줄었다. 


2014년, 2015년 연이어 약 1만명씩 줄더니 2016년과 2017년에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이슈가 터져 3만명대로 감소했다.


2018년, 2019년은 2만명대로 줄고, 2021년에는 1만명대 후반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뉴시스


삼성전자는 중국 현지 공장 수도 줄여왔다.


2018년 5월에는 선전 통신 공장, 12월에는 톈진 스마트폰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2019년에는 스마트폰 생산기지였던 후이저우 공장 가동을 중단했고, 2020년 7월에는 쑤저우 PC 생산 설비를 철수했다.


중단한 공장들은 베트남과 인도 등으로 분산됐고, 2022년 기준 중국에 있는 삼성공장 기지는 총 3곳(쑤저우 가전 공장·반도체 후공정 공장·시안 메모리 반도체 공장)뿐이다.


인사이트뉴시스


'세계의 공장'이라 불리던 중국은 이제 옛말이다.


미·중 분쟁에 따른 '고율 관세·내수 중심 정책·현지 인력 인건비 증가·코로나19 봉쇄정책' 등은 기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에 부적합하다.


중국 현지 공장을 둔 한 전자업체 관계자는"공장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조건이 좋지 않다"라면서 "봉쇄가 이뤄지는 일도 부지기수다. 또 봉쇄가 풀려도 예상할 수 없는 변수가 많기 때문에 사업을 하고 싶은 기업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