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물가 올라 살기 힘들다며 비오는날 월급 7.4% 인상해 달라고 시위한 공무원 노조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물가가 오른 만큼 봉급도 올려달라며 우중 집회를 열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하 전공노)이 물가가 오른 만큼 봉급도 올려달라며 집회를 열었다. 


최근 대기업 노조가 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가운데, 공무원 노조 등 노동계의 임금 인상 압력이 더해지면서 한국 경제의 부담감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3일 전공노는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 한강대로에서 3개 차선을 점거하고 '공무원보수위원회 위상 강화 촉구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많은 비가 내렸지만 집회 측 추산 조합원 1000여 명이 참석해 임금 인상을 요구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전공노는 2023년 공무원 임금의 7.4% 인상, 공무원보수위원회 위상 강화, 공무원 임금의 직무·성과급제 전환 반대, 정액급식비·직급보조비 인상 및 수당제도 개선 등을 요구했다. 


특히 한 번에 내년도 공무원 임금을 7.4% 올려야 한다고 주장해 시선을 끌었다. 


전공노 관계자는 "7.4%는 내년도 물가 상승률 전망치 2.7%에 지난해와 올해 실질임금 감소분 4.7%를 더해 도출한 수치"라고 밝혔다. 


전공노에 따르면 공무원 임금은 지난해 0.9%, 올해 1.4% 올랐다. 반면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2.5% 상승했으며 올해 상승률 전망치는 4.5%에 달한다. 


인사이트뉴시스


전공노는 이로 인해 지난해와 올해 각각 1.6%, 3.1%만큼 물가 대비 임금이 감소하는 효과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김재현 전공노 청년위원장은 "공무원 10년 차를 맞았고 아이도 태어났지만 월급은 250여만원"이라며 "부동산 폭등, 물가 폭등, 대출 금리 인상으로는 갈수록 먹고 살기 힘들다"고 호소했다. 


특히 전공노는 공무원보수위원회를 총리실 산하 심의기구로 격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실질임금이 감소하고 있는데 공무원이라는 이유로 제대로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전공노 관계자는 "보수위를 총리실 산하 등으로 법제화하고, 자문기구를 넘어 심의 기구로 격상해 기재부가 함부로 추가 삭감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최저임금위원회와 비슷한 구조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