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수하지 않으면..." 건물 계단에 똥 싸고 도망간 남성 현수막 걸어 박제한 사장님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대전의 한 안경점 건물에 한 남성이 대변을 본 뒤 도망치는 일이 발생했다.


눈앞에 펼쳐진 참혹한 광경에 건물 입주자는 현수막을 내걸어 남성을 찾아 나섰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똥 싸고 도망간 사람 박제한 건물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똥을 싸고 도망간 남성을 찾는 현수막의 사진이 담겨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현수막에 제작한 입주자 A씨는 "본 건물 계단에 똥 싸 수배. 자수하지 않으면 계단에서 똥 싸는 CCTV 촬영 동영상 인터넷에 올린다"라고 경고했다.


또 "2021년 9월 29일 수요일 오후 4시 54분경 버스 하차 후 본 건물 계단 2층에서 똥 싸고 밑도 안 닦고 도망갔다"라며 남성의 이동경로를 적어놨다.


이와 함께 A씨는 남성이 건물을 오가는 모습을 촬영한 CCTV 영상과 인상 착의 등을 공개했다.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A씨는 "아직 자수하지 않았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