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형 묻는 여사친에게 '입 큰 여자'라고 해 '변태' 소리 들은 남성..."성희롱이다 VS 예민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입이 큰 여자가 이상형이라고 밝혔다가 변태 취급을 당했다는 한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남성은 음식을 복스럽게 먹는 사람을 떠올리며 '입이 큰 여자'라고 칭한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이야기를 들은 여사친은 성희롱을 한 게 아니냐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해당 사연은 누리꾼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을 빚었다. 남성의 표현이 오해를 살 수 있다는 반응과 함께 예민하다는 반응이 모두 제시됐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입 큰 여자 좋아한다는 게 성희롱이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영혼 수선공'


사연의 주인공 A씨는 "입이 큰 여자 좋다고 한 게 성희롱이냐"라며 "자기(여사친)가 이상형 물어봐놓고 미쳤냐며 '성희롱'이라고 하더라. 그러면서 때렸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냥 밥 먹을 때 입 작은 애들 깨작깨작 먹는 게 보기 싫더라. 입 큰 애들 복스럽게 먹는 게 좋아 그렇게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입 큰 여자들이 웃는 것도 예쁘다고 생각하는 이유기도 하다. 먹는 것뿐만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이 공개되고 누리꾼들은 다양한 댓글을 보였다. 다수 누리꾼이 댓글을 단 가운데 댓글의 주된 반응은 '성희롱이다'와 '너무 예민하다'는 반응으로 갈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먼저 '성희롱이다'라고 답한 누리꾼들은 "옛날부터 외설적으로 쓰이는 표현"이라고 입을 모았다. 성적인 뜻을 내포한 의미로 많이 쓰이는 표현인 만큼 사용에 주의를 했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었다.


한 누리꾼은 "보통 잘 먹는 여자가 좋다고 할 때는 '복스럽게 먹는 사람이 이상형이다'라고 하는 게 맞다"라며 "입이 커도 깨작깨작 먹는 사람도 많다. 충분히 오해의 소지가 있다"라고 답했다. 


반면 '너무 예민하다'라고 답한 누리꾼들은 "입 큰 여자가 성적인 뜻을 내포한 지 전혀 몰랐다. 단순히 잘 먹고 잘 웃는 게 예쁘다는 뜻 아닌가.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 될 걸 너무 예민하게 구는 거 아니냐"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어디가서 음란마귀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사람인데 오늘 처음 알게됐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