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기만한 점 반성하겠다"···뒷광고 인정 후 사과문 올린 '377만' 유튜버 햄지

인사이트YouTube '[햄지]Hamzy'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먹방 유튜버 햄지가 일명 '뒷광고' 논란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지난 3일 햄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햄지]Hamzy' 커뮤니티 란을 통해 뒷광고 논란에 대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햄지는 "곰곰이 생각해보니 제가 잘못한 게 명백해 그것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채널이 갑자기 성장하기 시작하면서 유료광고, 협찬 제의가 수도 없이 들어오기 시작했다"며 "'법대로만 하면, 유튜브 정책대로만 하면 문제없겠지'라는 생각으로 채널을 운영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햄지]Hamzy'


"유료광고를 받고 내가 사 먹은 것처럼 말을 안 해도 문제없다고 생각했다"는 햄지는 "작년 말 더보기란에 유료광고를 받았다는 문구를 표시해야한다는 사실을 인지했다. 그때부터 더 보기 란에 문구를 삽입했다"고 밝혔다.


햄지는 "유튜브 정책, 공정위 개정안대로 업로드했기 때문에 아무 문제 없다고 생각해 당당하게 더 보기 란에 표시했다고 말씀드렸었다"며 "지금까지 말씀드린 게 내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햄지는 "오늘 해명 글을 올린 후 모 유튜버님의 커뮤니티 글을 보게 됐고 뒤통수를 세게 맞은 기분이었다"며 "3자가 봤을 때 그분의 말씀대로 정말 구역질 나는 행태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더 보기 란을 보지 않거나 고정댓글을 확인하지 않는 시청자들에겐 충분히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된다. 더 보기 란을 확인했어도 자세히 보지 않는 이상 알 수 없기 때문에 이는 시청자를 기만하는 행위였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hamzy_1990'


햄지는 마지막으로 "고의적으로 잘 보이지 않는 더 보기 란 하단에 유료광고를 표기해 시청자들을 기만한 점 인정하고 반성하겠다"며 "이런 잘못된 행태들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보셨을 유튜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앞으로 신중히 채널을 운영하겠다"고 사과했다.


햄지의 사과문을 본 누리꾼은 "바로 인정하고 피드백하는 모습 보기 좋다", "확실히 질타를 받아야 할 행동은 맞다", "이제 확실하게 광고를 알리고 제대로 운영해달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뒷광고란 일부 유튜버들이 유료 광고를 받았음에도 이를 시청자들에게 알리지 않거나 눈에 띄지 않게 광고를 표기하는 행위를 일컫는다.


최근 여러 유튜버가 뒷광고 논란에 휩싸이면서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적잖은 충격과 실망감에 사로잡힌 상태다.


다음은 햄지 사과문 전문이다.


햄지입니다.


(이전에 올렸던 커뮤니티글은 영상은 유료광고가 아닌데 오히려 유료광고로 표시를 해놓고 고정댓글에 사먹었다고 써놔서 오해를 불러 일으켰다는 내용인데 어떤분의 말씀처럼 잘못해놓고 변명만 늘어놓는거 같아서 삭제 하였습니다)


오전에 문제가된 영상에 대하여 해명글을 올리고 댓글을 쭉 보면서 생각해 봤는데 저를 좋아해주시고 믿어주셔서 감싸주시는건 너무 감사하게 생각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니 제가 잘못한게 명백하여 그것에 대해 말씀 드리고 싶었습니다.


제가 처음 유튜브를 시작하고 채널이 갑자기 성장하기 시작하면서 전에는 없던 유료광고, 협찬제의가 수없이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이전에는 그런걸 받아본적이 없었고 MCN에 소속 되어있지 않았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에 대하여 자세히 알수 없었습니다.


단순하게 생각해서 법대로만하면, 유튜브 정책대로만하면 문제없겠지라는 생각으로 채널을 운영하였습니다.


그래서 대가성 광고(유료광고)를 받고 내가 사먹은것처럼 말을 안했기 때문에 문제없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영상을 업로드 하였습니다.

그러던중(작년말) 설명란(더보기란)에 유료광고를 받았다는 문구를 표시 해야한다는 사실을 인지하였고 그전 영상들중 대가성 광고를 받고 표시를 안했던 영상들의 더보기란에 문구를 삽입 하였습니다.


※ 대략 2019.10~12월까지 받았던 광고들엔 표기가 안되어 있었고 정확히 기억이 나지않지만 12월말에서 1월초 사이에 이전에 유료광고 표기안한 영상들을 한꺼번에 수정하여 설명란에 유료광고 표기를 하였습니다. 그이후 1월~7월초까지는 공정위 개정안이 나오기 전이었기때문에 더보기란 하단에 표기 하였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이런 문제들이 이슈가되면서 공정위의 개정안으로 9월1일부터는 유료광고나 제품 협찬시 영상의 첫부분과 끝부분 혹은 중간부분에 관련내용을 삽입 해야한다는 사실을 알았고 그대로 반영 하였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유튜브정책, 공정위 개정안대로 업로드 하였기 때문에 아무 문제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예전에도 댓글에 유료광고인데 표시 안하냐는 댓글보면 당당하게 설명란에 표시해 놓았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지금까지 말씀 드린것이 저의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해명글을 올린후 모 유튜버님의 커뮤니티글을 보게되었고 뒷통수를 세게맞은 기분이었습니다.

3자가 봤을땐 그분의 말씀대로 정말 구역질나는 행태였어요.


인지한 이후에 기존에 표기가 안되어있던 영상들에도 표기를 하였고, 법이 정한대로 했으니 문제 없다고 생각하였지만 사실상 더보기란을 보지않거나 고정댓글을 확인하지않는 시청자들에겐 충분히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되었습니다. 반대로 더보기란을 확인하였어도 관련 내용이 하단에 있기때문에 자세히 보지않는 이상 알수 없다는것도 시청자를 기만하는 행위였습니다.


고의적으로 잘 보이지않는 더보기란 하단에 유료광고를 표기하여 시청자들을 기만한점 인정하고 반성하겠습니다.


(유료광고를 고의적으로 잘 안보이는곳에 표기한건 수익을 위해서는 아닙니다. 실제로 더보기란에 표기한다고하여 광고비를 더 받는다거나 조회수가 더 잘나오거나 하는 경우는 없었습니다.

판매를 많이 할수록 비용을 더 받는 형태의 광고가 아니며 모든 광고는 일회성 광고였습니다.

고의적으로 더보기란 하단에 표기한 이유는 유료광고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감을 의식하였기 때문입니다.)


이런 잘못된 행태들로인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보셨을 유튜버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욱더 신중히 채널을 운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각나는대로 써서 두서가 없지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위 글 내용중 수익을 위해서 더보기란 하단에 표기한것은 아니다 라는것에 의문점을 가지고 계시는 분들이 계신것 같아서 수정하여 남깁니다.

유료광고는 위에 말씀드렸듯 일회성 광고이기 때문에 비용에 차이가 없으므로 유튜브 수익에 대해서 설명 드리겠습니다.

보통 유튜브수익 같은 경우는 어느나라 사람이 많이 보는지(나라별로 광고단가가 다름), 조회수가 얼만큼 나오는지, 시청 지속시간이 얼마나 긴지 이 세가지에 따라서 결정됩니다.

(유튜브의 수익 알고리즘을 알 수 없기때문에 100%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저는 구독자의 80% 가량이 외국인이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유료광고 표시를 영상에 삽입하고 영상을 업로드 하여도 조회수나 시청시간에 큰 변화가 없다는걸 알고있었고, 실제로도 7월 중순부터는 9월1일 시행되는 공정위 개정안에 따라 광고영상 앞뒤에 유료광고 문구를 삽입 하였지만 오히려 평소보다 조회수가 높고 시청시간이 길게 나온점 참고 부탁드립니다. (보통은 메뉴에 따라 차이가나요)

위에 말씀드린 반감을 의식했다는 내용은 한국인 구독자님들중에 유료광고를 불편해 하시는 분들도 적지않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시청자들이 인지하지 못하게 한 후 광고를 더 많이 받을수 있다고 생각 하실수도 있지만, 요리영상과 비율을 맞추느라 갯수를 정해 놓았기 때문에 그렇게까지 생각한 적은 없었다고 말씀드립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