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류 통과 기준 엄청 깐깐해졌다는 올해 삼성전자 공채 탈락자 스펙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내 최고의 기업이자 글로벌 기업 가치 전 세계 '18위'에 해당하는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오는 5월 30일과 31일 양일간 'GSAT(삼성직무적성검사)'를 실시한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공채가 다소 늦춰질 것이라 전망됐지만 예정대로 진행된다.


다만 예년과는 달리 시험은 온라인 방식으로 본다. 또 관계자들의 전언에 따르면 서류 통과 인원을 줄이고 이에 더해 면접을 보는 인원을 줄이기로 했다.


온라인 방식으로 인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면접으로 인한 코로나 확산 우려를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이로 인해 예년보다 서류에서 탈락했다는 사람들의 하소연이 많다.


대기업 공채를 위한 '스터디 모임'에 참여하는 취업 준비생들에 따르면 서울대·고려대·연세대를 나오고 학점을 괜찮은데도 '서류 광탈'을 한 이들이 많다.


연세대 전기전자공학부를 졸업하고 학점이 4.1점인데도 서류에서 탈락했다는 사람도 있다. 원래는 바로 GSAT 응시 자격이 주어지는 스펙이지만 그 기회를 갖지 못한 것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같은 학교 컴퓨터과학과 졸업에 학점 4.0점, 토플 117점도 탈락자의 스펙으로 전해졌다. 


또 경희대 회계세무학과를 학점 4.3점 만점에 4.3점으로 졸업하고 LG그룹 인턴 후 토익 980점 그리고 CPA 1차 합격을 한 취준생도 서류 탈락했다고 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포스텍 화학공학과 졸업자(학점 3.8점)와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졸업자(학점 4.1점)도 서류 탈락의 쓴맛을 봤다는 이야기도 있다.


해당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과거와 다르게 서류 통과 기준이 너무 높아진 것 아니냐고 반응했다. 한 누리꾼은 "들려오던 이야기대로 온라인으로 시험을 봐야 해 깐깐한 기준을 적용한 듯하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앞서 "공채 규모는 예년과 비슷한 5천명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GSAT 응시 인원은 어느 정도로 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한 바 없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번 GSAT는 수리영역과 추리영역으로만 구성되며 사전 준비 60분, 시험 60분 등 약 2시간 진행된다.


응시자는 집에서 PC를 활용해 온라인 GSAT를 봐야 하며, 스마트폰으로 모니터링 시스템에 접속해 본인과 PC 모니터를 촬영하고 감독관은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부정행위가 있지는 않는지 감독한다.


삼성전자는 시험 전 개인정보보호용 커버 등을 담은 응시자 키트를 우편 발송할 계획이며, 시험 1주일 전 예비소집을 통해 시스템을 사전 점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