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막으려 체온측정 하는 찜질방 직원 폭행한 50대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사랑의 불시착'


[뉴스1] 최현만 기자 = 코로나19 우려로 체온을 측정하려는 찜질방 직원을 폭행한 5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21일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난 9일 동작구 한 찜질방에서 직원 2명을 폭행한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찜질방 직원들이 자신의 체온을 측정하려 하자 불만을 품고 이들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A씨는 "내가 코로나19 환자라고 의심하는 거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발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A씨의 체온을 쟀고, 정상 범위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 상황이 찜질방 앞 CCTV에 녹화됐고, A씨도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