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7일)은 일본에 맞서 목숨 던진 '독립투사'를 기리는 '순국선열의 날'입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11월 17일, 오늘은 일본의 침략에 맞서 독립을 외치며 헌신한 독립 투사들을 기리는 '순국선열의 날'이다.


순국선열의 날은 1997년 5월 9일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대에 길이 전하고 선열의 위훈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법정기념일이다.


이런 순국선열의 날의 기원은 1939년 대한민국임시정부가 1905년 11월 17일에 체결된 을사늑약의 치욕을 잊지 않기 위해 제정한 '순국선열공동기념일'이다.


인사이트을사늑약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해 자결을 선택한 민영환 / 헐버트 저 '대한제국멸망사'


114년 전 이날 체결된 을사늑약(한일협상 조약)은 일본이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하기 위해 강제로 체결한 조약으로 이날 이후 일본의 침략과 수탈이 본격화됐다.


이후 애국지사들은 자결로 순국하며 을사늑약의 부당함을 알렸고, 1910년 국권침탈 이후에는 수많은 독립운동으로 일제에 맞서며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


임시정부는 이때 순국한 열사들을 추모하고 치욕적인 을사늑약을 잊지 않기 위해 이날을 순국선열의 날로 지정했다.


당시 지청천, 차이석 등의 임시정부 요원들은 1939년 11월 21일 개최된 제31회 임시총회에서 매년 11월 17일 국가를 위해 희생, 헌신한 독립투사들을 추모하는 날로 정했다.


인사이트상해임시정부요원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1946년 일제로부터 해방된 이후에는 주로 민간단체의 주관으로 진행되다 1997년 독립유공자들의 요청으로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게 됐다.


바쁜 일상에도 순국선열의 날인 오늘만큼은 나라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독립투사들을 기리며 시간을 내 잠시 묵념을 하는 것은 어떨까.


그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우리도 없으니 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