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서 5600만원어치 '생필품+가전제품' 사서 보육원에 기부한 유튜버 허팝

인사이트YouTube '허팝Heopop'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 마트에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착용한 한 무리의 사람들이 나타나 각자의 카트에 물건을 가득 채우기 시작했다. 


어떤 이는 수건으로만 카트를 가득 채웠고 또 어떤 이는 쌀 포대로 카트 위에 탑을 쌓았다. 


그리고 인기 유튜버 허팝이 나타나 세탁기와 건조기까지 고르더니 선글라스를 낀 이들이 카트에 담은 모든 물품을 계산했다.


이렇게 산 제품의 총금액은 5,674만 원에 이르렀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허팝Heopop'에는 '마트 털어버렸습니다! FLEX~!'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허팝Heopop'


이날 영상에서 허팝은 많은 사람과 다양한 종류의 많은 물품을 사 1톤 탑차에 실었다. 


구매한 물품을 모두 실어 나르기 위해 사용된 카트는 총 65개에 이르렀고, 옮기는 데는 1톤 탑차 5대가 동원됐다. 


허팝이 이렇게 많은 물품을 '플렉스' 한 이유는 장애 복지 센터와 보육원, 그리고 양로원에 기부하기 위함이었다. 


허팝은 이날 물품 구매 비용 5,674만 원에 더해 차량 렌트비, 봉사자 수고비와 식비 등을 다해 약 6천만 원을 사용했고, 그가 구매한 모든 물품은 구매 당일 필요한 곳에 기부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허팝Heopop'


허팝의 이러한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월에 마트에서 1천만 원의 물품을 사서 기부했고, 강원도 고성에서 산불이 발생했을 때는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엄청난 규모의 기부를 진행한 허팝은 "비록 허팝 통장은 비워져서 카드가 두 번 막히기도 했지만 그래도 구독자분들이 있기 때문에 이런 습격 사건을 할 수 있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그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자신이 번 돈 사회에 환원하는 모습 존경합니다", "이게 진짜 진정한 플렉스다", "선한 재력 자랑, 누군가와는 차원이 다르네"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YouTube '허팝Heopop'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