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다음달부터 짱귀여운 '초소형 전기차'로 우편 배달

인사이트사진=우정사업본부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오는 11월부터 초소형 전기차 1,000대가 우편물을 배달한다.


지난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현대캐피탈과 초소형 전기차 운용리스 계약을 체결하겠다고 밝혔다.


다음 달부터 연내까지 전국 우체국에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배치할 계획이다.


초소형 전기차의 임차 기간은 5년이다. 국내에서 조립·생산해 안전·환경인증을 통과하고 국내산 배터리를 장착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우정사업본부는 초소형 전기차를 배달 현장에 운영해 이륜차 안전사고를 줄이고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편지 같은 일반우편물은 감소하고 소포·택배가 증가하는 우편 환경 변화에도 대응할 수 있다.


배터리 국산화를 시작으로 주요 부품에 대한 국산화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관련 시장의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초소형 전기차 도입으로 집배원들의 안전사고를 줄이는 등 근무 환경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