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2025년 라이프 스토리를 담은 '스마트 시티, 유토피아의 시작'

인사이트사진 제공 = 넥서스비즈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출판사 넥서스비즈는 신간 '스마트 시티, 유토피아의 시작'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보이지 않는 기술이 우리 삶에 구현되면서 우리의 삶과 사회가 어떻게 바뀌는지 보여주는 2025년 라이프 스토리를 담고 있다.


본문에서 QR코드를 이용해 유튜브 동영상을 볼 수 있게 함으로써, 공상이 아닌 현실적인 이해를 도왔다.


이 책은 2016년 이후 대한민국을 휩쓴 4차 산업혁명이라는 용어를 어떻게 하면 쉽게 설명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의 결과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넥서스비즈


2019년 다보스포럼의 키워드는 다시 '4차 산업혁명'과 '글로벌'이었다. 이 책은 불분명한 4차 산업혁명을 설명하기 위해 우리가 사는 공간을 중심으로, 공간에 스며든 기술과 이 공간에 채워질 내용을 설명했다.


광운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인 저자는 융복합의 실천적 삶을 즐긴다고 한다. 스마트 시티에서도 그 중심은 인간이라면서, 인간 중심을 디지털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