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0대 남성 10명 중 8명 '여친' 없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손도 잡기 싫게 끈적이던 무더위가 지고 선선한 가을이 오고 있다. 바야흐로 '연애'하기 좋은 계절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건장한 젊은 남성들은 연애에 소극적인 모습이다. 통계가 이를 증명한다.


지난 23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에 따르면 20∼44세의 미혼 남녀(남성 1140명, 여성 1324명) 중 미혼 남성의 74.2%(846명)가 이성 교제를 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커플 옆에 홀로 앉은 배성재 아나운서 / Instagram 'baeguson'


여성의 경우 68.2%(903명)가 교제를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남성은 '적당한 상대를 아직 만나지 못했기 때문에'(33.8%), '이성 교제의 필요성을 아직 느끼지 못하기 때문에'(20.1%), '지금은 일(또는 학업)에 열중하고 싶기 때문에'(16.7%) 순으로 혼자인 이유를 선택했다.


'혼자만의 자유로움과 편함을 잃고 싶지 않기 때문에'(12.2%), '금전적 부담 때문에'(9.7%)라는 이유를 든 답변자도 있었다.


눈에 띄는 것은 금전 부담 때문에 이성을 만나지 않는다는 남성이 9.7%인데 비해 여성은 1.5%만이 이를 이유로 들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남녀 모두 취업을 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이성교제를 하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연구팀은 연애 비용 부담을 감당할 수 있어 취업자들이 이성을 만날 기회가 더 많을 것이라 풀이했다.


결혼 뿐만 아니라 연애에 있어서도 경제력이 영향을 미치는 사회가 된 것이다.


인사이트Mnet '슈퍼스타K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