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논문 '제1저자' 끼워준 단국대 교수 "청탁 맞고, 부모들이 도와달라 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가 한영외고 재학 당시 참여한 논문과 관련해 논란이 뜨겁다.


이 가운데 조씨를 '제1저자'로 만들어준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가 사실상 청탁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2일 채널A는 "지나친 것이 있었다면 사과한다.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는 장 교수의 입장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장 교수는 학교 홍보팀을 통해 먼저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인사이트채널A '뉴스A'


이후 취재진을 만나 조 후보자 딸의 스펙 쌓기를 도울 목적이었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교수는 "외국 대학을 간다고 하니까 내 입장에서는 도와줘야 했다"며 "고민하다가 '제1저자'로 놓자고 했는데 지금 보면 지나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측 청탁으로 하게 된 일이라고도 털어놨다. 장 교수는 조씨의 친구 아버지다.


인사이트채널A '뉴스A'


장 교수는 "그쪽 보호자들이 나보고 개인적으로 해달라 그랬다"며 "그래서 와서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가이드라인'이 따로 없어 생긴 일이라며 부끄럽지는 않다고 매체에 말했다.


한편 장 교수는 학교에 휴가원을 내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YouTube '채널A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