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수매트' 켜고 자다 또 한 명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했다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강릉 펜션 참변이 발생한 지 하루 만에 또다시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9일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께 경남 함안군 칠북면 덕남리 낙동강 지류인 덕남수로 인근에서 텐트를 치고 잠을 자던 조모(44) 씨가 숨져 있는 것을 낚시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조씨는 침낭에 반듯하게 누운 상태였으며 타살이나 자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숨진 조씨는 인기 낚시터인 이곳에서 낚시를 즐긴 뒤 텐트 안에서 온수 매트를 켜고 잠을 자다 일산화탄소 누출로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씨가 바닥에 깔고 잠을 잔 온수 매트는 휴대용 부탄가스를 사용해 물을 끓여 난방을 하는 방식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경찰은 조씨가 쓰던 온수 매트 기구에서 일산화탄소가 누출돼 중독을 일으킨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전날인 18일 오후 1시 12분께 강원 강릉시 한 펜션에서 대성고 3학년 학생 10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이 가운데 3명이 숨졌고 7명은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중간수사 브리핑에서 "가스보일러의 일산화탄소 누출로 중독에 의한 사망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렇듯 올겨울 들어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난방 기구 사용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Naver TV '뉴스는 YT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