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속옷매장 점원으로 일하다 고객에게 '갑질 폭행'을 당했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한 여성 고객에게 폭행을 당한 점원은 전치 2주의 부상과 함께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백화점 속옷매장직원으로 일하다 손님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사연에 따르면 직원 A씨는 지난 10월 20일 경 고객들이 주문한 제품들을 정리하고 있었다.


이때 50대로 보이는 부부가 매장을 둘러보더니 A씨에게 한 제품을 가리키며 "사이즈가 있냐"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이에 "그 제품은 주문을 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이때부터 부부 중 여성은 "제품이 왜 이렇게 비싸냐", "사이즈는 왜 이렇게 이상하게 나오냐"고 화를 내기 시작했다.


A씨는 그런 여성에게 아무런 대꾸조차 할 수 없었다.


그러는 사이 여성은 A씨에게 반말은 물론 부모님을 거론하는 등 모욕적인 언사를 내뱉었으며, 이후에는 A씨에게 매장 집기와 무선전화기를 집어던지기도 했다.


또한 여성은 A씨의 머리채를 잡거나 무릎을 꿇게 한 뒤 머리도 폭행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다행히 이를 목격한 한 아르바이트생이 상황을 말렸고, 여성은 A씨를 그대로 둔 채 현장을 빠져나갔다.


A씨는 당시의 사연을 전하며 "경찰서로 가서 증인분들과 진술을 마쳤다. 2주 전치 판정을 받고 정신치료 또한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상해진단서도 다 끊어놨는데 여성은 사과도 안하고 합의도 안한다"며 "백화점에서 받은 갑질을 어떻게 해야 합의와 상해비를 받을 수 있을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직원을 폭행하는 갑질 사건이 사회에 뜨거운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반드시 여성을 처벌하라", "폭력은 어떤 순간에도 안된다"며 분노를 드러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