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들어갔다가 20분간 갇혀 수능시험 망친 '삼수생'

인사이트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부산의 한 수능시험장에서 화장실에 갇혀 수능을 못 볼뻔한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부산 서구의 부경고등학교에서 수능을 치른 A양은 1교시 국어영역을 마치고 고사장 4층 화장실로 향했다.


당시 A양은 화장실 칸에 들어간 뒤 볼일을 본 후 나오려고 자물쇠를 열려다 깜짝 놀랐다.


철제 자물쇠가 꼼짝도 하지 않았던 것.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당황한 A양은 큰 소리로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고, 다행히 이를 들은 한 수험생 덕분에 학교 관계자들이 모여들었다.


관계자들은 화장실 문을 열려고 했지만, 여러 명이 달라붙어도 문은 꼼짝하지 않았다.


결국 궁여지책으로 사다리를 동원해 A양은 탈출할 수 있었다.


하지만 손목까지 다치며 심리적으로 충격을 받은 A양은 시험을 제대로 치를 수 없었다고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는 명문대 진학을 목표로 수능에 3번째 응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와 관련해 부산교육청 측은 내일(16일) 학교 측이 시설물 관리를 제대로 했는지 점검할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