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봤냐구요? 아니요"···아동학대 의심해 어린이집 교사 죽음으로 내몬 맘카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아동학대로 오해받던 한 어린이집 교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2시 50분께 김포의 한 아파트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CCTV 분석 결과 A씨 스스로 투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투신 전 A씨는 '내가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달라. 미안하다'라는 글이 담긴 유서를 남겼다.


앞서 지난 11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어린이집 교사 A씨가 원생 1명을 밀쳤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이들을 인솔해 인천드림파크 가을 나들이 행사에 갔던 A씨가 돗자리를 털어내는 도중 한 아이가 넘어졌다. 


이 이야기를 들은 한 여성은 지역 맘카페에 '아이가 교사에게 안기려다 넘어졌는데도 바로 일으켜주지 않고 돗자리만 털었다'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자신이 본 것은 아니지만 10여 명의 인천 서구 사람들에게 들었다고 말이다.


해당 글이 올라온 뒤 교사 A씨의 신상은 빠르게 공개됐다. 글을 올린 작성자가 어린이집 실명을 공개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해당 지역 맘카페에 올라온 글


이후 A씨가 근무하는 어린이집에 항의 전화가 빗발쳤고, 온라인에서는 A씨를 향한 날선 비난이 쏟아졌다.


경찰은 신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심적 부담을 이기지 못한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동학대로 오해받던 교사가 자살했습니다'라며 A씨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작성자에 따르면 목숨을 끊은 A씨는 사실상 아동학대를 하지 않았고 오해를 풀었음에도 신상털기와 악성 댓글에 시달렸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그러면서 A씨를 죽음으로 몬 맘카페 운영자에 대한 처벌과 카페 폐쇄를 요구했다.


해당 청원은 16일 오후 10시 기준 7만 1,486명의 동의를 얻었다.


누리꾼들은 A씨의 신상을 올린 맘카페의 처벌의 강도가 높아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김포경찰서 관계자는 는 "아동 학대 피해에 대한 신고만 접수한 상태에서 A씨가 사망했다"며 "인터넷 카페에 올라온 신상 정보에 대한 글은 현재 확인중에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