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영산강 변 텐트에서 '온수 매트' 켜놓고 잠자던 장애인 부부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날씨가 눈에 띄게 쌀쌀해진 가운데, 텐트 안에 난방 기구를 켜놓고 잠을 자던 장애인 부부가 숨을 거뒀다.


지난 15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1분경 광주 북구 건국동 영산강 변 다리 옆 텐트에서 남편 A씨와 아내 B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 부부는 안에서 잠긴 텐트에 누워있는 상태였다.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텐트 안에는 휴대용 부탄가스로 작동하는 온수 매트가 켜져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부탄가스로 물을 데워 매트에 공급하는 방식의 온수 매트는 가열기를 텐트 밖으로 꺼내놔야 한다.


자칫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기 때문. 하지만 부부는 가열기를 텐트 안에서 작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담양이 거주지인 이 부부는 한 달여 전부터 같은 장소를 방문해 낚시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틀 전부터 A씨 부부는 친척들과 연락이 끊겼다. 이에 한 친척이 이들을 찾아 나서 이날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부부는 두 사람 다 소아마비를 앓아 다리가 불편한 장애가 있었다. 아내는 암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부부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질식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