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로 '인질극' 벌이는 범인 '다리 꼬고' 지켜보다 순식간에 제압한 경찰관

인사이트toutiao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마침 휴가를 나와 버스에 타고 있던 경찰관은 칼을 든 청년을 보고도 태연히 대처했다.


4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금일초점은 버스를 납치하려는 청년을 침착하게 제압한 경찰관의 놀라운 소식을 전했다.


지난 3일 중국 지난시를 순환하는 버스에는 한 청년이 20cm가량의 칼을 소지한 채로 탑승했다.


청년은 버스에 올라타자마자 버스 기사를 향해 칼을 겨누더니, "지금부터 내가 말하는 대로 버스를 운전하라"며 협박을 시도했다.


이에 놀란 승객들은 즉시 혼비백산하여 소리를 질렀다.


인사이트toutiao


그런데 주변의 소란 속에서도 한 중년의 남성은 태연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었다.


남성은 곧 몸을 일으켜 청년과 가장 가까운 자리에 슬며시 앉았다.


인기척을 느낀 청년은 즉시 칼을 들어 남성을 경계했지만, 오히려 남성은 다리까지 꼬아대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남성이 이처럼 담대한 행동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사실 남성이 '베테랑' 경찰관이었기 때문.


당시 휴가를 나와 쇼핑몰로 향하던 50세 경찰관 리펑쥔(李風軍)은, 청년이 버스에 오르는 순간부터 이미 위험 상황을 직감하고 있었다.


인사이트toutiao


리펑쥔은 섣부른 자극으로 청년이 돌발 행동을 하지 않도록 차분하게 청년과 대치했다.


리펑쥔은 먼저 대화를 통해 버스에 탄 승객들이 내릴 수 있도록 협상했으며, 한 손으로는 경찰에 메시지를 보내 자신의 상황을 알렸다.


10분간에 걸친 교착상태 끝에 경찰은 현장을 포위할 수 있었다.


경찰들이 주변에 깔렸다는 사실을 안 청년은 버스 기사의 목을 움켜쥔 손에 더욱 힘을 주며 흥분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toutiao


이 순간 청년에게서 빈틈을 발견한 리펑쥔은 큰 고함을 질러 청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후 리펑쥔은 청년에게서 칼을 빼앗은 뒤 손을 꺾어 완벽하게 제압했다.


상황을 감지한 경찰들은 즉시 버스로 진입해 청년을 체포했으며, 결국 사건은 한 명의 피해자도 없이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었다.


인사이트toutiao


당시 버스를 운전하던 여성 동단(董丹)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찔했던 심정을 밝혔다.


동단은 "버스에 마지막으로 올라탄 청년이 갑자기 칼로 나를 협박했다"며 "다행히 경찰관의 도움으로 안전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체포된 청년은 대량의 복권 구매을 위해 돈을 빌렸다 이를 갚지 못해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지 경찰은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사건의 경위를 정확히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