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4일) 출근길 지하철서 승객 전원이 하차했다, '결핵 환자' 1명 때문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인파로 붐비는 출근길 서울 지하철에 결핵 환자가 탑승해 승객들이 열차에서 하차하는 일이 발생했다.


4일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8분께 지하철 3호선 구파발행 경찰병원역에서 "환자복을 입고 있는 사람이 있다"는 한 승객의 신고가 역무실로 접수됐다.


이후 네 정거장 뒤인 대청역에서 직원이 열차에 올라타 환자복을 입은 60대 남성 A씨를 하차시켰다.


A씨는 직원에게 스스로 결핵 환자라고 밝혔으며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이 검사한 결과 실제 활동성 결핵 환자인 사실이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결핵은 기침이나 재채기 등 공기를 통해 감염되는 질환으로 전염성이 강하다.


A씨가 결핵 환자라는 사실이 확인된 직후인 오전 9시께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3호선 안국역에서 해당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을 전원 하차시켰다.


이미 스무 정거장 가량 지난 후였으며 당시 열차 안에는 출근하는 직장인과 등교하는 학생 등으로 가득했다. 불편을 겪은 승객 중 일부는 다른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 뛰쳐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교통공사는 소독을 위해 열차를 회송조치 했다. A씨는 결핵 전문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