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차에 치여 피범벅이 된 친구가 '뇌사 상태'에 빠졌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음주운전 차에 치인 제 친구의 인생이 박살이 났습니다"


행위 자체만으로도 '살인 미수'라고 해도 모자라지 않는 '음주운전'. 한 시민이 음주운전 차에 치여 피범벅이 되고 인생이 박살 나버려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친구 인생이 박살 났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 하나가 올라왔다.


해당 청원글은 음주운전 피해를 당한 친구가 올린 글이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글 게시자 A씨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휴가'를 나온 군인 친구는 지인과 함께 인도에 서 있던 도중 음주운전 차량에 정통으로 들이받혔다.


이 사고로 인해 친구는 약 15m를 날아갔고, 머리를 바닥에 심하게 부딪혀 피범벅이 됐다. 함께 있던 지인은 담벼락 아래로 떨어져버렸다.


A씨에 따르면 해당 사고를 일으킨 음주운전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34%. 사람을 죽여도 모를 정도로 취해 있었다.


음주운전에 사고를 당한 친구는 현재 죽음의 문턱 앞에 있으며, 며칠 내로 '뇌사판정'이 난다. 그리고 일주일 뒤에는 '심장사'까지 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현재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뇌사판정' 뒤 장기기증을 하는 것 뿐. 


A씨가 목격자의 진술을 바탕으로 전한 바에 따르면, 사고 직후 음주운전자의 차에 동승해 있던 사람은 아주 멀쩡하게 걸어 나왔다고 한다. 즉, 음주운전자의 '살인 행위'를 막을 수 있던 것이다.


더 분노를 자아내는 부분은 사고 후 일주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가해자 측과 동승자가 사과는 물론 그 어떤 연락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것.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 가정은 물론 그 친구들의 인생까지 송두리째 박살 내놓고도 반인륜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이다.


A씨는 "음주운전은 명백한 '살인 행위'"라면서 "시민 여러분께서 힘을 보태 주셔서, 더 이상은 이렇게 억울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음주운전 사고에 대한 양형기준을 높여, 국민을 보호하고자 하는 정부의 의지가 담긴 답변과 대책을 청원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피해를 당한 친구는 '정의로운 사회'를 꿈꾸는 검사 지망생이었다고 한다. '원칙과 정도', '법과 정의'를 목숨처럼 중요시하는 친구였다고.


그리고 함께 있던 지인은 하체가 으스러지는 고통 속에서 친구가 피범벅이 되어 간질 환자처럼 떠는 것을 보고 자신의 휴대폰으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한다. 


죽음이 가까운 순간에도 친구를 걱정했던 그도 현재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