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던 학교 운동장에서 유서 남기고 스스로 목숨 끊은 초6 여학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서울 은평구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이 학교에 재학 중인 6학년 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2일 서울 은평경찰서는 전날인 1일 오후 8시 30분께 은평구의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6학년 여학생인 12살 A양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고가 발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A양은 운동장에 위치한 시설물에서 발견됐다. 


귀가하지 않은 딸을 찾아 나섰던 A양의 부모가 처음 발견했으며,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아직 학교에 있다는 사실을 안 뒤 찾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A양의 곁에 놓인 옷가지에서는 죽음을 암시하는 쪽지 형식의 유서가 들어있었다. 


부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가 즉시 A양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안타깝게도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 관계자는 "외상이 없는 점 등을 토대로 타살 혐의점은 없다고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서에서 학교폭력이나 가정폭력에 관한 내용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은 유족과 해당 초등학교, 학생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