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프로 여성'과 술마시며 놀려고 '26억원' 횡령해 몽땅 날린 대학 교직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비스티걸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자신이 근무하는 대학의 공금 26억원을 횡령한 교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교직원은 강남의 고급 유흥주점 일명 '텐프로'에서 유흥을 즐길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4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모 대학 교직원 A(38)씨를 구속해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한 A씨에게 통장과 카드를 양도한 혐의(전자금융거래법 위반)로 A씨 친구 B(38)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2005년부터 대학 회계 담당자로 근무해오다가 지난 2012년 1월부터 대학 공금 26억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은 2012년부터 올해 6월까지 등록금 납부 인원을 축소해 입력하거나 교직원들의 원천징수세액을 초과 징수하는 수법을 통해 이뤄졌다.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유흥주점 '텐프로' 출입을 계기로 범행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2011년 초 처음 '텐프로'에 다녀온 뒤 A씨는 꾸준히 그곳을 방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번 출입할 때마다 수백만원에 달하는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워지자 A씨는 대학 공금을 빼돌려 모두 유흥비로 탕진했다.


횡령 과정에서 지난 3월 일부 교직원이 원천징수세액과 환급액이 일치하지 않는다며 의문을 품자 A씨는 학교 운영비 등을 관리하는 대학 공금 통장에까지 손댔다.


통장의 출금 전표 금액을 변조해 결재받은 금액보다 많은 돈을 출금하는 식이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횡령 금액을 대부분 유흥비로 탕진했고 집이나 고급 차량은 보유하지 않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