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의원 “세월호 인양하지 말자, 아이들은 가슴에 묻는 것”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세월호 선체 인양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지난 2일 김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 선체는 인양하지 맙시다. 괜히 사람만 또 다칩니다"며 "대신 사고 해역을 추념공원으로 만듭시다. 아이들은 가슴에 묻는 겁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세월호 유가족들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특별법 시행령안 폐기와 선체 인양 공식 결정 때까지 배·보상 절차를 전면 중단하라는 시위를 벌였다는 기사를 링크하며 하와이 진주만 아리조나호 기념관 사진을 첨부했다.

 

앞서 김 의원은 세월호 선체 인양에 대해 거듭 반대 입장을 보여왔다. 

 

지난해 11월 CBS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세월호 선체 인양은 돈과 시간이 많이 들며 또 다른 희생자가 생길 수 있다"며 선체 인양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정시원 기자 siw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