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우미' 불러 술판 벌이고 업주에게 "영업정지 당할래?" 협박한 10대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유흥주점에서 여성 도우미까지 불러 술판을 벌인 뒤 술값을 내지 않으려 업주를 협박한 10대 4명이 불구속 입건됐다.


30일 부산 동부경찰서는 공갈 혐의로 A(17)군을, 일행인 10대 3명을 사기(무전취식)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6월 17일 부산 동구 초량동의 한 주점에서 여성 도우미 4명을 불러 2시간 동안 양주 6병을 마셨다.


이후 술값을 계산해야 하자 A군은 "미성년자에게 술을 판 것을 경찰에 신고해 영업정지를 당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


인사이트 / 사진=이솔 기자 leesol@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이솔 기자 leesol@


이날 이들이 마신 술값은 약 157만원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업주가 계속 술값을 요구하자 이들은 경찰에 "미성년자에게 술을 판 업소가 있다"고 신고했다.


미성년자에게 술을 판매한 업주는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으며 주점은 영업정지 2개월을 받았다.


업주는 경찰 조사에서 "(10대들이) 모두 키가 180㎝가 넘는 건장한 체구에 문신도 있어 성인인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군 등 4명을 '기소' 의견으로 부산지검에 송치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