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도중' 학생들 보는 앞에서 여중생 '성폭행'한 교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EBS 다큐프라임,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한 특수학교 교사가 지적장애가 있는 10대 여학생 2명을 상습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피해 여중생들의 증언이 보도됐다.


지난 11일 JTBC 뉴스룸은 강원도 태백의 모 특수학교에서 근무하는 박모(44) 교사가 이 학교 여학생 2명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4년 당시 중학교 1학년이던 학생 A양은 기숙학교에서 지내며 밤에도 수시로 불려가 박 교사에게 성폭행을 당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A양 주장에 따르면 그는 수업 중에도 성폭행을 당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그는 "수업 중에 애들이 있어도, 애들이 컴퓨터 하고 나만 불러서 선생님 자리에서 한 적이 있다"고 충격적인 폭로를 했다.


A양을 학교 체육관으로 불러내 성폭행 한 이후로 학교 곳곳에서 상습 성폭행 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 교사.


박 교사의 행태는 담임 교사와 피해 학생들이 '상담'을 하는 과정에서 발각됐다.


건전한 이성 교제에 대해 얘기를 하던 중 아이들이 "우리도 안다"고 말했던 것. 이를 수상히 여긴 담임 교사가 구체적으로 내용을 묻는 과정에서 아이들은 "한 적이 있다"는 식으로 말했다.


학교 측 조사 결과 박 교사는 2명의 여학생과 수년간 성관계를 맺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박 교사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학교는 현재 박 교사를 직위 해제했고, 경찰 역시 그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