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코팡팡 타러 온 중학생 강제로 뽀뽀하고 성희롱 한 DJ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YouTube 'Jin Woo'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놀이기구를 타러 온 학생들에게 성희롱 및 욕설을 한 디스코팡팡 DJ 2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지난 19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A(28)씨 등 디스코팡팡 DJ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A씨를 포함해 디스코팡팡 DJ들은 인천의 한 실내 디스코팡팡에서 여중생 1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피해자 학생과 함께 온 같은 학교 학생 3명에게 심한 욕설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지난 4월 디스코팡팡을 타러 간 아이들이 DJ에게 성희롱을 당한 것 같다는 학부모 4명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피해 학생이 다니는 학교 측도 1학년생 30여명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일부가 DJ에게 괴롭힘을 당한 것이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일부 학생은 단체 채팅방에서 "(DJ가) 뽀뽀하고 강제로 안게 하고 안 하니까 잡아당기고 욕을 했다"는 피해 사례를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해당 DJ들은 경찰이 수사에 나선 직후 디스코팡팡 DJ를 그만뒀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결과 DJ들의 혐의가 인정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