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서 장보고 집으로 돌아오던 40대 여성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즉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MBC '엄마'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술을 마시고도 운전대를 잡은 운전자 때문에 누군가의 어머니였을 40대 여성이 숨을 거뒀다.


사망한 여성은 마트에서 장을 보고 집에 가던 중 변을 당했으며, 숨진 여성과 함께 동행했던 다른 여성 또한 생사의 기로에 선 상태다.


무책임한 운전자 한 명이 귀가하던 주부 2명의 목숨을 위협한 것이다.


8일 경기 여주경찰서는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을 해 보행자 2명 중 1명을 숨지게 한 이모(48) 씨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 운전 치사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인 7일 오후 8시 30분께 경기도 여주시 천송동의 한 편도 1차선 도로에서 갓길을 걷던 40대 여성 A(49) 씨와 50대 여성 B(53) 씨를 자신의 프라이드 차량으로 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A씨가 즉사했다.


B씨도 크게 다쳐 헬기로 아주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중태다.


A씨와 B씨는 동네 이웃 사이로, 인근 마트에서 장을 본 뒤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사고 이후 이씨는 현장에 머물러 있다 목격자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한 경찰에 곧바로 붙잡혔고 혐의를 바로 인정했다.


검거 당시 이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36%에 달했다. 이는 면허취소 수준이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이씨가 어디서 술을 마셨으며, 사고 당시 과속 등이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최근 들어 만취 벤츠 역주행으로 두 자녀를 둔 가장이 숨지는 등 음주운전으로 인한 비극이 부쩍 발생하고 있는 만큼 관련 처벌을 강화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