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소개해준 16살 소녀와 성관계했다가 450만원 빼앗긴 10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친구를 상대로 성관계를 시킨 뒤 협박해 돈을 갈취한 10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5일 광주서부경찰서는 공동공갈 등의 혐의로 A(19) 군을 구속하고 B(16) 양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월 16일 광주 남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C(18) 군을 불러내 B 양과 성관계를 하게 한 뒤 협박해 45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C군에게 여자친구를 소개해주겠다고 접근한 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영화 '파수꾼'


조사 결과 이들은 각자 행동대장, 모집책, 꽃뱀 등 역할을 분담하며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범인 A군은 공범인 B양에게 C군과 일부러 술자리를 갖게 한 뒤, B양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자신을 부르게 했다.


B양의 문자메시지를 받고 오피스텔에 나타난 A군은 C군에게 "(B 양을) 성폭행 했다"며 C군의 부모님께 연락을 취하도록 했다.


A군과 B양을 포함한 일행들은 C군과 그의 부모에게 경찰에 신고하지 않는 조건으로 450만원을 받아 챙겼다.


경찰은 이들 10대 일당의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