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 외출한 사이 전기 레인지 켜 집 '홀랑' 태운 고양이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서부소방서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아무도 없는 집에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집 안에 있던 고양이가 강력한 방화 용의자로 지목됐다.


1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7시 56분께 제주시 애월읍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 화재로 주방 6.6㎡가 불에 탔고 9.9㎡가 그을음 피해를 입어 소방서 추산 213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제주서부소방서는 20여 분 만에 불을 모두 끄고 화재 원인을 조사에 나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소방서에 따르면 이 불은 주방에 설치된 터치식 전기 레인지에서 시작돼 천장 방향으로 번졌다.


그런데 불이 난 시각 집에 사람이 없었던데다 전선 합선 등 이상 흔적이 전혀 발견되지 않아 의문을 키웠고, 자연스레 당시 집 안에 있던 강아지 1마리와 고양이 2마리가 유력한 용의자(?)가 됐다.


이 주택에서는 누르기만 하면 간단히 불이 켜지는 하이라이트 터치형 전기 레인지를 사용하고 있어 애완동물이 작동시켰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전기 레인지가 설치된 높이는 강아지가 점프해도 닿지 않는 곳이어서 용의 선상에서 제외됐다.


소방서는 결국 고양이 2마리 중 한 마리가 전기 레인지 위에 올랐다가 우연히 전기 레인지를 작동시킨 것으로 추정했다.


소방서 관계자 인사이트 취재진에게 "다행히 강아지와 고양이 모두 무사하다"고 전하며 애완동물을 집 내부에서 기르는 시민은 외출 시 터치형 전기 장치의 플러그를 빼두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